우리주변에 day to day로 마주치게 되는 일상의 모든 것들은 그것이 좋든 별로던 그것만의 design을 가지고 있다.

기술의 진보와 보편화는 디자인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시켜 왔으며 소비자입장에서 무엇인가를 선택하는 중요한 요소로 부상하는 가운데 특히, value chain내 제조와 유통의 분리는 이를 더 가속화시켜왔다.

그렇다보니 과거 그저 만들기만하면 되었던 산업분야 -주로 산업/공공용 제품 등 B2B영역 – 에도 디자인이 서비스나 제품을 선택받게 되는 시대가 되었다. 그런데, 한국에 있어 디자인을 아직 부가적인 ‘노오력’의 영역으로 바라보는 기업들이 많고 – 이는 대부분 과점영역에서 두드러진다 – 전혀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 또한 현실이다.

워낙 많은 것들이 여기에 속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우리가 선택했다기보다는 우리에게 그냥 던져진 디자인이다보니 관심 꺼버리고 지나치는게 대부분인데, 비상식적인 것들을 보고 넘어가기엔 좀이 쑤시는 성격인지라 마주칠때마다 한번씩 꼬집어 봐야 직성이 풀릴 것 같다.

물론 이런게 가능해진건 전적으로 스마트폰의 덕이다. 디자인이라는 것들이 눈에 보이는 것이 많은지라 찍어 올리면 공감하기도 좋다.

그 첫번째 희생양은 매번 집을 들락거리면서 이용하게 되는 엘리베이터속에서  마주치게 되었다. 하루에 최소한 2번.

이 엘리베이터는 국내 H사 제조 제품이고 아마도 왠만한 신축건물, 또는 교체설치되는 대부분에서 볼 수 있을 정도로 흔하다. 때문에 흔하디 만큼 여러군데에서 욕을 먹고 있는 제품이기도 하다.

먼저 아래 사진을 먼저 보자.

내가 이런 형태와 기능의 버튼을 처음 본 것은 옛날 직장이던 산업은행에서 였다.

여의도로 본사를 이전하면서 아방가르드(?)한 건물디자인에 맞추어 엘리베이터도 혁신적인 디자인이 적용되었었다.

내기억으로 산업은행 제품은 H사가 아닌 K사나 L사 제품이었던 걸로 기억했는데 버튼 숫자에 LED 후광을 넣어서 누르면 불이 들어와 좀더 명확히 선택 층수를 볼 수 있게 만든, 당시로서는 매우 혁신적이었던 제품으로 기억되고, 이후 거의 모든 엘레베이터 버튼에 공통적으로 적용된 디자인이기도 하다. 다만, 산은의 버튼은 정말 혁신적이었던게 백라이트가 “파란색” 이었다.

문제는 이걸 제대로 만들면 이쁘고 기능적으로도 훌륭할텐데, 사진에서 보는 바와 같이 개념없이 만들면 이와같이 어처구니없는 디자인이 되고 만다.

좋은 디자인의 전제조건은 그것이 최소한 바라보기용이 아니라 기능적으로 보편타당해야하고, 특히 엘리베이터같이 안전과 깊게 관련되어 있고 일반인들이 오퍼레이팅하는 공공제품은 더욱이 기능적부분을 감안하여 디자인해야만 좋은 다지안이라 말할 수 있겠다.

따라서 엘리베이터 버튼의 디자인은 버튼의 목적 – 가고자 하는 목적 층을 선택 -을 달성하는데 합목적성을 달성할 수 있어야 한다.

특히 엘리베이터는 통상 혼자타지 않는 한 문이 닫힘과 동시에 작동된다는 점에서 버튼 조작을 위한 시간은 때때로 매우 제한적이다. 때문에 직관적으로 – 숫자의 배렬로 인해 – 층수를 파악할 수 있는 시인성이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된다.

But, 특별히 말을 안해도 위 사진을 보면 느낌이 팍 올것이다. 잘 안보인다.

내 나이에 뵈도 이정도인데 노인층들은 어쩌겠는가. 사실 엘리베이터에 들어와서 버튼을 찾아 헤매는 노인분들을 수없이 보게 된다. 그나마 아파트같이 매일쓰게 되면 위치적 감이 있어서 실수를 덜하겠지만 처음가는 건물 등에서는 버튼을 찾느라 당황할 수 밖에 없고, 심지어 엘리베이터안 조명이 어두우면 정말 욕나오기 일수다.

시인성이라는게 색상의 대비정도도 있겠지만 1차적인 요소는 아무래도 명암대비이다. 그래서 위 사진을 흑백으로 바꾸어 보았다.

보이시는가? 버튼 안쪽을 무광처리하면서 오목하게 만들다보니 반사광의 각도에 따라 심한 경우에는 글자가 아예 보이지가 않는다.

게다가 약간 어이없는게, 금속재질에 타공을 해서 숫자를 만든게 아니라 플라스틱 수지에 금속코팅을 해서 만들다보니 자꾸 손으로 누르게 되면 금속코팅이 지워져서 숫자를 알아보기 힘든 경우도 있다.

더욱 심한 케이스를 보여주면 다음과 같다. 같은 제조사의 고층용 제품으로 보인다.

죽이지 않는가. 보자마자 욕이 올라온다. 이걸 어떤 생각으로 디자인한 건지 진짜 모를 일이다. 점자를 안다면 맹인용 점자로 파악하는게 더 빠를지도 모르겠다.

세상의 모든 엘리베이터가 이렇지는 않다.

아래 버튼은 약간 구식이긴 하지만 시인성은 훨씬 좋다. 개인적으로는 위제품(T사로 보인다)이 시인성도 좋고 고급져 보인다.

경쟁기업에서도 이와 비슷한 버튼이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 평면 금속버튼에 후광글자를 넣어서 H사 것과 같이 시인성이 떨어지지는 않는다.

이 다자인의 가장 큰 문제점은 금속바탕에 흰색이 명도대비로 볼때 가장 시인성이 좋음에도 불구하고 발광시 붉은색을 내기 위해 번호색상을 벽돌색으로 하다보니, 켜졌을때는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꺼져 있을때 명도차이를 떨어뜨려 시인성을 해치는 결과를 낳은 것이다. 이럴것 같으면 번호를 흰색으로 하고 백라이트를 붉은색 LED로 하면 훨씬 좋은 선택이 되었을 것이다.

……

여전히 내가 보아온 엘리베이터 버튼 중 산업은행의 푸른 백라이트버튼이 가장 보기좋은 버튼이었다 (게다가 버튼취소가 되는 가장 첫 엘리베이터였다). 엘리베이터 버튼이 별거 아닌지도 모르겠지만 그 건물을 접하게 되는 user experience중 매우 앞선 경험중 하나라는 점에서, 그리고 그것을 이야기하기전에 안전과 관련된 기계장비라는 점에서 좀더 세심한 배려가 있었으면 한다.